최종 편집일 : 2022.01.24 (월)

  • 흐림속초3.8℃
  • 흐림5.3℃
  • 구름많음철원6.2℃
  • 구름많음동두천7.3℃
  • 구름많음파주7.5℃
  • 흐림대관령-2.6℃
  • 구름많음백령도5.0℃
  • 흐림북강릉4.0℃
  • 흐림강릉3.8℃
  • 흐림동해5.5℃
  • 흐림서울8.2℃
  • 구름조금인천8.6℃
  • 흐림원주7.1℃
  • 구름많음울릉도2.9℃
  • 구름조금수원8.9℃
  • 흐림영월6.1℃
  • 구름많음충주6.7℃
  • 구름많음서산8.5℃
  • 흐림울진4.8℃
  • 구름조금청주8.8℃
  • 구름많음대전9.3℃
  • 흐림추풍령5.3℃
  • 흐림안동4.5℃
  • 흐림상주7.0℃
  • 흐림포항6.1℃
  • 흐림군산9.0℃
  • 흐림대구6.2℃
  • 흐림전주9.6℃
  • 흐림울산5.8℃
  • 흐림창원6.2℃
  • 흐림광주10.9℃
  • 흐림부산6.7℃
  • 구름많음통영8.9℃
  • 연무목포9.3℃
  • 흐림여수7.7℃
  • 연무흑산도7.8℃
  • 흐림완도11.2℃
  • 구름많음고창10.6℃
  • 흐림순천8.3℃
  • 흐림홍성(예)8.2℃
  • 구름많음제주12.0℃
  • 구름조금고산12.3℃
  • 흐림성산10.2℃
  • 흐림서귀포10.5℃
  • 흐림진주8.1℃
  • 구름많음강화8.3℃
  • 구름많음양평7.3℃
  • 구름많음이천8.1℃
  • 흐림인제3.8℃
  • 흐림홍천6.3℃
  • 흐림태백-1.9℃
  • 흐림정선군2.8℃
  • 흐림제천4.7℃
  • 구름많음보은7.3℃
  • 구름조금천안8.8℃
  • 흐림보령9.9℃
  • 흐림부여9.1℃
  • 구름많음금산7.2℃
  • 구름많음8.2℃
  • 흐림부안9.7℃
  • 흐림임실7.8℃
  • 흐림정읍9.0℃
  • 흐림남원7.4℃
  • 흐림장수4.9℃
  • 구름많음고창군9.1℃
  • 흐림영광군7.9℃
  • 흐림김해시7.0℃
  • 흐림순창군9.3℃
  • 흐림북창원7.4℃
  • 흐림양산시7.3℃
  • 흐림보성군9.3℃
  • 흐림강진군10.2℃
  • 흐림장흥9.7℃
  • 흐림해남10.0℃
  • 흐림고흥9.0℃
  • 흐림의령군7.8℃
  • 흐림함양군6.8℃
  • 흐림광양시9.0℃
  • 흐림진도군9.5℃
  • 흐림봉화3.9℃
  • 흐림영주5.0℃
  • 흐림문경5.8℃
  • 흐림청송군3.7℃
  • 흐림영덕5.3℃
  • 흐림의성6.1℃
  • 흐림구미7.5℃
  • 흐림영천5.7℃
  • 흐림경주시5.5℃
  • 흐림거창5.7℃
  • 흐림합천7.4℃
  • 흐림밀양7.4℃
  • 흐림산청6.3℃
  • 흐림거제7.8℃
  • 흐림남해8.7℃
이철우 도지사 “4차 산업혁명을 여는 열쇠, 창의와 융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이철우 도지사 “4차 산업혁명을 여는 열쇠, 창의와 융합”

산학연구원 초청 특강 대구·경북의 미래 비전 제시

이철우 도지사 “4차 산업혁명을 여는 열쇠, 창의와 융합”


산학연구원 초청 특강

대구·경북의 미래 비전 제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9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사단법인 산학연구원 세미나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대구·경북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실시했다.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을 핵심기술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은 지난 산업혁명에 비해 급격하게 진화하고 있고 전 세계 산업 지형을 바꿔 놓을 만큼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제 행정은 민간과 기업을 연결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면서 민간 분야의 아이디어와 창의력을 행정에 융합해야한다며, 경북도에서 추진 중인 연구중심 혁신도정의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은 일자리 구조 변화를 가져 올 것으로, 로봇, 인공지능이 단순노동을 대체하면서 많은 일자리가 소멸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고도의 기술을 가진 사람들은 노동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얻을 것이라며, 노동시장의 부정적 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아이디어를 가진 새로운 혁신적인 기업들이 지속해서 만들어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이 지사는 1970년대 이전 농업시대의 경북인구는 전국에서 최고였지만, 농촌의 농업 인력이 제조업과 서비스업으로 흡수돼 가면서 현재 지방 소멸의 위기에 처해있는 실정이라며, 수도권 블랙홀에 맞서기 위해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새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와 경북이 행정적으로 분리되면서 두 지역은 지리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뚜렷한 연계성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독자적인 사업추진으로 인해 시너지효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구경북이 인구 510만 명 이상의 하나의 도시가 되면 수도권 일극체제에 대응 할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또한, 세계와 경쟁하는 글로벌 도시를 위해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계획대로 잘 만들어져 중부권을 아우르는 경제·물류공항으로의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항 건설뿐만 아니라, 신공항 연계 발전계획에도 아이디어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다양성을 바탕으로 기존의 생각을 바꿔야 한다며, 최근 경북도청에서 시작한 각자 내기 문화인 ‘각·계·전·투’를 소개했다.

  또 체면 문화가 강한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 간의 융화를 위해 변화하는 시대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은 기술, 고용, 산업구조 등 모든 분야에 전 방위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이러한 변화 속에서 산학연관의 아이디어와 창의력이 서로 융합돼 미래를 선도하고, 경북 혁신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산학연구원은 대구·경북지역 산업계, 학계, 기술·경영 관련 기관 관계자로 구성돼 있다.

  1990년 설립 후 30여 년 간 산학연 협력을 통한 경영혁신과 신산업 촉진을 위해 연구 활동을 펼치는 등 우리 지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구상하는 싱크탱크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