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19.11.19 (화)

  • 맑음속초1.9℃
  • 맑음-2.2℃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0.7℃
  • 맑음파주-1.8℃
  • 맑음대관령-5.0℃
  • 구름조금백령도4.5℃
  • 맑음북강릉3.2℃
  • 맑음강릉2.6℃
  • 맑음동해3.1℃
  • 맑음서울0.2℃
  • 맑음인천1.1℃
  • 맑음원주1.4℃
  • 구름조금울릉도4.6℃
  • 맑음수원0.9℃
  • 맑음영월1.0℃
  • 맑음충주0.9℃
  • 맑음서산3.6℃
  • 맑음울진2.6℃
  • 구름조금청주2.5℃
  • 맑음대전1.4℃
  • 맑음추풍령1.2℃
  • 맑음안동1.7℃
  • 맑음상주2.0℃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3.9℃
  • 맑음대구3.9℃
  • 구름조금전주4.0℃
  • 맑음울산4.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6℃
  • 맑음부산5.2℃
  • 맑음통영5.7℃
  • 구름많음목포7.3℃
  • 맑음여수5.6℃
  • 흐림흑산도9.1℃
  • 구름많음완도7.7℃
  • 구름많음고창4.4℃
  • 맑음순천3.1℃
  • 박무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10.5℃
  • 흐림고산10.7℃
  • 흐림성산9.4℃
  • 구름조금서귀포9.9℃
  • 맑음진주4.4℃
  • 맑음강화-0.1℃
  • 맑음양평0.9℃
  • 맑음이천-0.4℃
  • 맑음인제0.6℃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3.2℃
  • 맑음정선군0.1℃
  • 맑음제천-0.3℃
  • 맑음보은-1.5℃
  • 맑음천안0.3℃
  • 구름많음보령3.9℃
  • 맑음부여0.1℃
  • 맑음금산-0.6℃
  • 맑음부안4.6℃
  • 맑음임실-0.6℃
  • 구름많음정읍2.8℃
  • 맑음남원1.1℃
  • 맑음장수0.8℃
  • 구름조금고창군4.5℃
  • 구름조금영광군5.1℃
  • 맑음김해시5.0℃
  • 맑음순창군1.1℃
  • 맑음북창원2.6℃
  • 맑음양산시5.5℃
  • 맑음보성군5.4℃
  • 맑음강진군7.0℃
  • 맑음장흥5.1℃
  • 맑음해남6.2℃
  • 맑음고흥4.3℃
  • 맑음의령군3.1℃
  • 맑음함양군3.7℃
  • 맑음광양시4.9℃
  • 흐림진도군8.8℃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9℃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1.9℃
  • 맑음영덕3.2℃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3.4℃
  • 맑음영천3.2℃
  • 맑음경주시4.0℃
  • 맑음거창3.8℃
  • 맑음합천2.2℃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5.0℃
  • 맑음거제6.6℃
  • 맑음남해6.2℃
더워지는 지구, 친환경 4세대 냉매로 식힌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워지는 지구, 친환경 4세대 냉매로 식힌다

신냉매 특허출원 증가…온실가스 배출량 크게 줄인 수소불화올레핀(HFO) 각광

오존층 파괴의 주범인 프레온 가스로 대표되는 냉매는 그 피해를 감수하고도 사용할 수밖에 없는 ‘필요악’으로 인식돼 왔다.

추가로 온실가스 배출 국제 규제로 인해 지구 온난화 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대체물질이 요구되는 가운데 최근 들어 이를 만족할 수 있는 4세대 신냉매가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특허청은 최근 들어 4세대 신냉매가 새롭게 각광 받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허청은 최근 들어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인 4세대 신냉매가 새롭게 각광 받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인 대표적인 4세대 신냉매는 수소불화올레핀(HFO)계 냉매다.

HFO는 기존 냉매에 비해 비싸고 불에 탈 수도 있는 단점이 있으나, 온실가스 배출이 거의 없고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장점이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03~2017년 기간 중 냉매 관련 특허출원건수는 총 686건이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인 4세대 신냉매 관련 특허출원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전체 냉매 누적 출원건수 및 HFO계 냉매 출원건수
전체 냉매 누적 출원건수 및 HFO계 냉매 출원건수

 

특히 2008년부터 HFO계 냉매를 포함한 출원건수가 큰폭으로 증가하면서 같은 기간의 HOF계 비중이 65%까지 증가했다.

이러한 출원 경향은 국제 규제로 2008년부터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기존 3세대 냉매의 생산과 사용을 줄이면서 4세대 신냉매가 필수적으로 요구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HFO계 냉매의 출원 비율 변화
HFO계 냉매의 출원 비율 변화

 

출원인별 현황을 비교해보면 2008년 이후 출원 중 외국인의 비중이 79%이고 HFO계 냉매의 외국인 비중은 92%로 분석됐다.

미국의 허니웰의 비중이 26%, 듀폰은 18%로 4세대 신냉매 시장 선점을 주도하는 반면, 국내기업은 거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출원건수는 미미하다.

반용병 특허청 정밀화학심사과장은 “냉매는 자동차, 냉장고, 에어컨 등 우리 생활 곳곳에 사용되는 물질로서 시장 규모가 대단히 크지만, 최근 환경 피해와 관련된 엄격한 국제표준이 요구되고 있다”며 “특허청은 우수한 친환경 냉매가 조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관련 특허 동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며 4세대 신냉매 개발은 일자리 창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특허청 특허심사1국 정밀화학심사과 042-481-8646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