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19.10.20 (일)

  • 맑음속초11.8℃
  • 박무8.3℃
  • 구름많음철원7.7℃
  • 맑음동두천9.6℃
  • 맑음파주9.2℃
  • 맑음대관령5.5℃
  • 박무백령도13.6℃
  • 맑음북강릉12.9℃
  • 맑음강릉13.4℃
  • 맑음동해12.4℃
  • 박무서울12.8℃
  • 박무인천14.0℃
  • 구름많음원주9.3℃
  • 맑음울릉도13.0℃
  • 박무수원11.3℃
  • 흐림영월10.2℃
  • 구름많음충주8.1℃
  • 구름많음서산8.5℃
  • 맑음울진11.5℃
  • 박무청주12.4℃
  • 박무대전11.4℃
  • 흐림추풍령8.0℃
  • 안개안동10.8℃
  • 구름조금상주9.0℃
  • 구름조금포항13.7℃
  • 구름많음군산11.3℃
  • 안개대구12.3℃
  • 박무전주14.0℃
  • 맑음울산13.4℃
  • 맑음창원13.6℃
  • 박무광주13.0℃
  • 맑음부산15.6℃
  • 구름조금통영16.4℃
  • 박무목포14.9℃
  • 구름조금여수17.4℃
  • 박무흑산도14.8℃
  • 구름많음완도14.0℃
  • 구름많음고창10.8℃
  • 구름많음순천10.6℃
  • 안개홍성(예)9.4℃
  • 구름조금제주16.5℃
  • 맑음고산17.4℃
  • 구름조금성산16.3℃
  • 맑음서귀포16.4℃
  • 맑음진주11.3℃
  • 구름많음강화10.6℃
  • 구름많음양평9.4℃
  • 맑음이천9.2℃
  • 구름많음인제9.7℃
  • 구름많음홍천9.0℃
  • 구름조금태백7.5℃
  • 흐림정선군10.4℃
  • 흐림제천5.4℃
  • 흐림보은8.4℃
  • 구름많음천안9.2℃
  • 구름많음보령11.7℃
  • 구름많음부여9.5℃
  • 흐림금산8.7℃
  • 구름많음부안11.1℃
  • 흐림임실11.0℃
  • 흐림정읍12.8℃
  • 구름많음남원10.0℃
  • 흐림장수8.3℃
  • 구름많음고창군12.1℃
  • 구름많음영광군11.2℃
  • 구름많음김해시13.4℃
  • 구름많음순창군11.3℃
  • 구름많음북창원11.3℃
  • 맑음양산시12.5℃
  • 구름많음보성군12.4℃
  • 구름많음강진군11.7℃
  • 구름많음장흥9.9℃
  • 구름많음해남9.4℃
  • 구름조금고흥10.4℃
  • 구름조금의령군11.1℃
  • 흐림함양군8.9℃
  • 구름조금광양시15.2℃
  • 구름많음진도군16.2℃
  • 구름많음봉화8.5℃
  • 구름많음영주7.7℃
  • 구름많음문경8.0℃
  • 흐림청송군10.7℃
  • 맑음영덕11.3℃
  • 흐림의성9.9℃
  • 흐림구미9.6℃
  • 구름많음영천10.7℃
  • 구름많음경주시11.5℃
  • 구름많음거창8.9℃
  • 구름조금합천10.9℃
  • 구름많음밀양12.2℃
  • 구름조금산청10.1℃
  • 맑음거제14.8℃
  • 구름많음남해16.7℃
SH공공임대 퇴거자, 원상복구비 부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SH공공임대 퇴거자, 원상복구비 부담

5년간 32억여원

SH공공임대 퇴거자, 원상복구비 부담

5년간 32억여원
 

김상훈 국회의원_프로필 사진.jpg

 
  최근 5년간 SH공공임대 거주 2가구 중 1가구는 퇴거 시 원상복구비를 부담했고, 총 금액 만도 32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서울시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SH공공임대 퇴거세대 원상복구비 납입 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 7월 현재 SH공공임대에서 퇴거한 2만 4천 가구 중 절반이 넘는 1만 2,740가구가(53%) 원상복구비를 납부했다. 총 32억 7,952만원을 수납하고, 1가구 당 평균 25만 7천원의 비용을 지출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표준임대차계약서 계약일반조건 제9조 및 계약특수조건 제9조에 의거 임대주택 계약해지(퇴거)시 주택(부속물 포함)을 파손 또는 멸실하거나, 이로 인해 제3자에게 손해를 끼친 때에는 임차인은 이를 원상회복하거나 보수에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고 제3자 에게 끼친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원상복구비를 부담한 가구 비율은 해마다 증가했다.
  2015년 퇴거한 4,920세대 중 채 절반이 못 되는(49%) 2,412가구가 복구비를 냈지만, 2018년에는 5,540세대 중 절반이 넘는(56%) 3,130가구가 복구비를 냈다.
  이에 원상복구비 수납액 또한 5억 5,964만원(2015)에서 8억 7,604만원(2018) 1.5배나 증가했고 1가구당 평균 비용도 23만 2천원에서 28만원으로 높아졌다.
  2019년 또한 7개월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원상복구비 발생가구 비율이 3,303가구 중 1,802가구로  55%에 이르렀고, 가구당 평균 부담액 또한 27만 4천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원상복구비를 가장 많이 낸 사례는 △서초구 래미안퍼스티지 장기전세 59형 세입자로, 퇴거 시 1천 6만원을 부담했다. △다음으로 강남구 세곡리엔파크 장기전세 84형 퇴거자 1,500만원, △서초구 래미안퍼스티지 장기전세 84형 가구 1,300만원 순이었다.
  김상훈 의원은 "공공임대 파손 및 멸실 여부를 최소화하는 것은 거주자로서 최소한의 의무"라며, "하지만 관련기관 또한 정기적으로 원상복구비에 대한 내용을 고지하여 개별 가구가 사전에 지출 여부를 대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