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07.04 (토)

  • 맑음속초23.7℃
  • 구름조금27.3℃
  • 맑음철원26.4℃
  • 구름조금동두천26.6℃
  • 맑음파주26.3℃
  • 맑음대관령20.8℃
  • 구름많음백령도24.0℃
  • 맑음북강릉23.3℃
  • 맑음강릉25.5℃
  • 맑음동해20.5℃
  • 구름많음서울27.2℃
  • 흐림인천24.1℃
  • 구름많음원주25.3℃
  • 흐림울릉도19.0℃
  • 구름많음수원25.8℃
  • 구름많음영월24.5℃
  • 구름많음충주25.1℃
  • 구름많음서산25.8℃
  • 구름많음울진21.4℃
  • 구름많음청주24.0℃
  • 흐림대전23.6℃
  • 흐림추풍령22.2℃
  • 구름많음안동23.6℃
  • 구름많음상주24.2℃
  • 구름많음포항22.6℃
  • 흐림군산22.7℃
  • 흐림대구22.8℃
  • 비전주21.0℃
  • 흐림울산20.8℃
  • 흐림창원23.2℃
  • 흐림광주21.8℃
  • 흐림부산23.3℃
  • 흐림통영24.5℃
  • 비목포20.2℃
  • 흐림여수23.2℃
  • 구름많음흑산도21.6℃
  • 흐림완도22.1℃
  • 흐림고창22.1℃
  • 흐림순천20.5℃
  • 구름많음홍성(예)24.5℃
  • 흐림제주20.8℃
  • 흐림고산21.6℃
  • 흐림성산21.3℃
  • 흐림서귀포21.4℃
  • 흐림진주23.4℃
  • 구름조금강화25.8℃
  • 맑음양평25.9℃
  • 구름많음이천25.2℃
  • 맑음인제26.6℃
  • 맑음홍천26.6℃
  • 구름많음태백20.7℃
  • 구름조금정선군25.8℃
  • 구름많음제천24.4℃
  • 흐림보은23.1℃
  • 구름많음천안23.8℃
  • 흐림보령24.8℃
  • 흐림부여22.6℃
  • 흐림금산21.0℃
  • 흐림23.0℃
  • 흐림부안21.0℃
  • 흐림임실20.3℃
  • 흐림정읍21.3℃
  • 흐림남원21.0℃
  • 흐림장수19.9℃
  • 흐림고창군21.6℃
  • 흐림영광군21.8℃
  • 흐림김해시22.7℃
  • 흐림순창군20.4℃
  • 흐림북창원22.9℃
  • 흐림양산시23.9℃
  • 흐림보성군23.7℃
  • 흐림강진군22.1℃
  • 흐림장흥22.2℃
  • 흐림해남21.4℃
  • 흐림고흥23.0℃
  • 흐림의령군23.4℃
  • 흐림함양군23.1℃
  • 흐림광양시23.0℃
  • 흐림진도군19.5℃
  • 흐림봉화22.3℃
  • 구름많음영주24.3℃
  • 구름많음문경23.6℃
  • 흐림청송군23.1℃
  • 흐림영덕21.1℃
  • 흐림의성23.1℃
  • 흐림구미25.0℃
  • 흐림영천22.2℃
  • 흐림경주시22.4℃
  • 흐림거창22.8℃
  • 흐림합천23.6℃
  • 흐림밀양24.2℃
  • 흐림산청23.4℃
  • 흐림거제23.3℃
  • 흐림남해22.7℃
불가사의한 총리후보자의 지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불가사의한 총리후보자의 지출

소득세 탈루 의혹 제기

불가사의한 총리후보자의 지출


소득세 탈루 의혹 제기


  자유한국당은 불가사의한 총리후보자의 지출 규모에 대해 소득세 탈루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2014년도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에 따르면, 2014년 총급여액이 9,913만원이나 당해 카드사용액이 8,618만원이고, 정치자금 등 후보자가 기부한 각종 기부금액이 4,006만원이며, 이 둘만을 합해도 1억2,624만원으로 총급여액을 훨씬 넘는 금액이라는 것.

  또한 2015년 3월 공개한 2014년 순재산증가액 또한 약 4,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자의 2015년도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상 총급여액이 9,913만원이나 당해 카드사용액이 1억2,875만원이고 정치자금 기부금 등 각종 기부금액이 4,988만원이며 이 둘만을 합해도 1억7,863만원으로 총급여액보다 8,000만원 가량 더 많다는 주장이다.

  이처럼 많은 기부금액 등으로 후보자가 실제 납부한 연간 소득세는 2014도 409만원, 2015년도 330만원으로 연말정산 결과 약 1,000만원씩 환급을 받았다.

  이 같은 상황은 2016년 이후에도 비슷해 연말정산 결과 2016년도 1,500만원, 2017년도 1,400만원, 2018년도 1,000만원을 각각 환급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배우자의 종합부동산세만 하더라도 2014년 이후 총 납부액이 8,685만원에 이른다.

  국세청의 납세자료에 따르면 후보자 및 배우자는 근로소득이외에 소득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나 있는데 무슨 돈으로 각종 세금을 내고 생활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아 소득세 탈루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정세균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의 검증이 좀 더 원활하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제기한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