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1.04.13 (화)

백하주 제9대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 취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물/동정

백하주 제9대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 취임

"보건·환경 변화와 도약 시작하자"

백하주 제9대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 취임


"보건·환경 변화와 도약 시작하자"

 

백하주 제9대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 취임.jpg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4일 제9대 백하주 신임원장이 취임하여 연구원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 실험실과 대기종합상황실(오존 및 미세먼지 예보시스템실)점검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백하주 신임 원장은 경북대학교 농대를 졸업한 후 1988년 경상북도 운문면사무소에서 첫 공직생활을 시작하고, 같은 해 보건환경연구소에 입사해 30여 년간 환경 분석․연구 분야에 전념했다. 2015년 경북대에서 수질오염과 호소의 미세조류 변화 관계 분석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환경 분석 및 생태전문가로 통한다.

  또한 신임원장은 먹는물검사과장, 대기보전과장, 수질조사과장, 환경조사과장, 환경연구부장, 코로나19 비상대책팀 및 지역대학의 겸임교수 역임 등 30여 년간 경북도 보건․환경 연구 및 교육 분야의 중추적인 역할을 두루 거치며 올해 개방직 직위공모를 통해 제9대 보건환경연구원장으로 취임했다.

  이날 백하주 신임원장은 코로나19 검사실험실과 대기종합상황실을 방문해 24시간 비상근무를 수행하고 있는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비상근무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또한 코로나19로 별도의 취임식 없이 비대면 온라인으로 취임사를 전달하고 간부들과 신년도 도정 핵심내용과 연구분야 시책을 점검하며 차분하게 업무를 시작했다.

  온라인을 통한 취임인사에서 코로나19 등 감염병 신속·대량 검사를 위한 체계 구축과 수질, 대기 등 분석자료을 활용한 환경 분석 능력과 미래예측 기능 강화, 도민 맞춤형 현장중심 기술개발과 보급, 기후 위기 대응 보건·환경 분야 연구기반 구축, 세계적 수준의 보건·환경 연구 전문가 육성,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이 건강한 경북, 환경 복지 경북 구현을 위한 어젠다 제시 등을 강조했다.

  백하주 신임 원장은 “감염병의 대유행으로 인한 어려운 시기에 경상북도 보건․환경 연구 분야 책임자로 중책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도민들에게 신뢰받고 보건환경 분야 미래 예측 기능을 수행하는 연구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