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1.04.13 (화)

안동·영주·예천지역 산불발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영주·예천지역 산불발생

대응 2단계와 1단계 발령

안동·영주·예천지역 산불발생


대응 2단계와 1단계 발령

 

(1-2)산불현장(예천)1.jpg


  21일 15시20분경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산341 일원과 16시12분경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23-2일원에서 원인불명의 산불이 발생해 현재 진화 중이다.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고 오후 5시 48분에 대응2단계를 발령했다.

  안동시는 임동면 중평리 주민을 대피시키고 임동면사무소 인근 수곡교 일대 국도 34호선을 통제하고 있다.

  안동지역은 산불진화를 위해 소방차 57대, 헬기 16대, 진화대와 공무원 등 700명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진화중이나 야간이고 바람이 불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불이 번지자 인근주민 300여가구 450여명을 긴급 대피 시켜고,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고, 피해면적은 파악 중에 있다.

  한편, 예천지역도 소방차 14대, 헬기 4대, 진화대와 공무원 등 286명 등을 동원해 산불 진화에 나서고 있으며, 현재 산불이 영주지역으로 번진 상황이고 인명피해는 없다.

  두 지역은 일몰 이후에는 헬기투입은 중단하고 야간전문진화대를 활용해 진화작업 중이며, 내일 일출 이후에는 헬기작업을 재개하고 인력을 총동원하여 진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산불현장을 찾은 이철우 도지사는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 야간에 바람까지 불고 있으니 진화과정에서 사고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며, “건조한 날씨에 도내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하고 있으니, 도민들은 산불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