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2.01.24 (월)

  • 흐림속초3.4℃
  • 흐림5.3℃
  • 구름많음철원5.4℃
  • 구름많음동두천6.5℃
  • 흐림파주7.0℃
  • 흐림대관령-2.8℃
  • 구름많음백령도5.9℃
  • 비북강릉3.5℃
  • 흐림강릉3.8℃
  • 흐림동해5.1℃
  • 흐림서울7.5℃
  • 흐림인천7.9℃
  • 흐림원주6.6℃
  • 구름많음울릉도2.5℃
  • 구름많음수원8.5℃
  • 흐림영월5.4℃
  • 흐림충주6.6℃
  • 흐림서산8.4℃
  • 흐림울진4.6℃
  • 구름많음청주8.7℃
  • 흐림대전8.2℃
  • 구름많음추풍령5.0℃
  • 흐림안동4.8℃
  • 흐림상주6.3℃
  • 흐림포항6.1℃
  • 흐림군산8.8℃
  • 흐림대구6.0℃
  • 흐림전주9.3℃
  • 흐림울산5.7℃
  • 흐림창원6.3℃
  • 흐림광주10.0℃
  • 흐림부산6.4℃
  • 구름많음통영8.5℃
  • 구름많음목포9.1℃
  • 구름많음여수8.2℃
  • 흐림흑산도7.1℃
  • 흐림완도9.2℃
  • 흐림고창8.0℃
  • 흐림순천7.9℃
  • 흐림홍성(예)8.5℃
  • 구름조금제주11.7℃
  • 흐림고산10.9℃
  • 흐림성산10.1℃
  • 흐림서귀포10.1℃
  • 흐림진주8.1℃
  • 구름많음강화7.9℃
  • 구름많음양평7.2℃
  • 구름많음이천7.5℃
  • 흐림인제3.5℃
  • 흐림홍천6.0℃
  • 흐림태백-2.1℃
  • 흐림정선군2.7℃
  • 흐림제천4.6℃
  • 구름많음보은6.5℃
  • 구름많음천안8.5℃
  • 흐림보령7.9℃
  • 흐림부여8.9℃
  • 흐림금산7.3℃
  • 구름많음8.0℃
  • 흐림부안9.8℃
  • 흐림임실7.0℃
  • 흐림정읍8.8℃
  • 흐림남원6.7℃
  • 흐림장수4.8℃
  • 흐림고창군8.1℃
  • 흐림영광군8.2℃
  • 흐림김해시6.5℃
  • 흐림순창군8.8℃
  • 흐림북창원7.6℃
  • 흐림양산시6.9℃
  • 흐림보성군8.7℃
  • 흐림강진군9.3℃
  • 흐림장흥9.3℃
  • 흐림해남8.4℃
  • 흐림고흥8.4℃
  • 흐림의령군7.6℃
  • 흐림함양군6.8℃
  • 흐림광양시8.9℃
  • 흐림진도군9.4℃
  • 흐림봉화3.4℃
  • 흐림영주4.5℃
  • 흐림문경5.2℃
  • 흐림청송군3.2℃
  • 흐림영덕4.6℃
  • 흐림의성5.5℃
  • 흐림구미7.3℃
  • 흐림영천5.2℃
  • 흐림경주시5.4℃
  • 흐림거창5.8℃
  • 흐림합천7.5℃
  • 흐림밀양6.6℃
  • 흐림산청6.6℃
  • 흐림거제7.7℃
  • 구름많음남해8.5℃
나는 갑질하는 놈이 싫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나는 갑질하는 놈이 싫다

나는 갑질하는 놈이 싫다


  나라의 경제가 힘들어지고 안보에 대한 불안감과 집권여당의 내로남불, 정부의 납득할 수 없는 주택정책 시행과 그 와중에 LH 사건 등 여러가지 원인으로 4·7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참패하고 국민의힘이 엄청난 국민의 지지를 받았다.

  서울 시장선거와 부산 시장선거에서 두석 모두 차지하고 울산 남구청장과 경남 의령군수 선거 등 나머지 보궐선거에서도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누르고 당선됐다.

  보궐선거 지역 이외의 타지역의 대다수의 많은 국민들도 개표결과를 보고 기뻤다 즐거웠다 등 반기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국민의힘은 물론 전 국민이 잔칫집 분이기에 휩싸여 있을때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한명이 분위기에 재를 뿌리는 사건이 발생됐다.

  잔치석상에 자신의 자리를 마련해두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직자를 폭행했다는 것.

  해당 의원은 평소 활발한 의정활동으로 필자가 호감을 갖고 있었던 자다.

  사농공상 양반 노비 천민 등 신분제도가 없어진지 오래다.

  그 자리에서 좌석이 없어 서있던 사람이 그 국회의원 한사람만이 아니었다.

  좁은 공간에 함께 모여 기쁨을 나누는데 누군들 서면 어떻고 누군들 앉으면 어떤가?

  예전에 어떤 국무총리는 국민을 백성이라 칭해서 필자는 그자를 반드시 정계에서 쫓아내야 할 사람이라고 엄중한 결정을 내렸다.  

  또 시골의 한 면사무소에서도 면민을 우습게 대하고 쮜꼬리도 안되는 공공근로 채용을 미끼로 사람을 오라가라하고 제출서류를 이유로 먼길을 헛걸음까지 시킨 공무원이 반성도 하지 않고 있지만 비단 그 담당 공무원 한사람만이 국민을 대상으로 갑질을 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이미 공무원들은 예산집행권을 가진 국민의 상전으로 군림하고 있는 와중에 해당 공무원은 자신의 잘못을 인지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대구 신천 둔치나 수성못 둑에 운동을 나가면 수많은 사람들이 개를 데리고 나온다.

  어떤이는 목줄을 메어 끌고 다니기도 하지만 유모차에 태워서 모시고 다니는 사람도 보인다.

  가방에 넣어 메고 다니는 사람도 있다.

  개를 사람처럼 키우는 시대다.

  개는 사람처럼 키우면서 사람은 과연 사람답게 키우고 있을까?  

  사람을 개처럼 키우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