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07.04 (토)

  • 구름조금속초22.0℃
  • 구름많음27.0℃
  • 구름많음철원25.6℃
  • 구름많음동두천24.8℃
  • 구름많음파주24.0℃
  • 구름많음대관령19.7℃
  • 구름많음백령도21.0℃
  • 구름많음북강릉21.1℃
  • 구름많음강릉23.5℃
  • 구름많음동해19.2℃
  • 구름많음서울25.7℃
  • 구름많음인천23.0℃
  • 구름많음원주26.2℃
  • 구름많음울릉도19.5℃
  • 구름조금수원24.4℃
  • 흐림영월24.3℃
  • 구름많음충주25.7℃
  • 구름많음서산22.8℃
  • 구름많음울진19.6℃
  • 구름조금청주25.2℃
  • 구름조금대전23.1℃
  • 구름조금추풍령21.5℃
  • 구름많음안동23.7℃
  • 구름많음상주23.5℃
  • 구름조금포항21.6℃
  • 구름조금군산21.5℃
  • 구름많음대구23.0℃
  • 비전주19.8℃
  • 흐림울산20.6℃
  • 비창원20.2℃
  • 비광주20.2℃
  • 비부산19.9℃
  • 흐림통영21.5℃
  • 흐림목포20.2℃
  • 흐림여수21.6℃
  • 구름많음흑산도18.9℃
  • 흐림완도21.0℃
  • 흐림고창19.9℃
  • 흐림순천20.0℃
  • 구름많음홍성(예)24.1℃
  • 흐림제주20.5℃
  • 흐림고산19.3℃
  • 흐림성산20.5℃
  • 흐림서귀포21.3℃
  • 흐림진주21.8℃
  • 구름조금강화22.7℃
  • 구름많음양평25.4℃
  • 구름많음이천25.0℃
  • 구름많음인제24.8℃
  • 구름조금홍천26.5℃
  • 구름많음태백19.4℃
  • 흐림정선군23.0℃
  • 구름많음제천24.6℃
  • 구름많음보은23.6℃
  • 구름조금천안24.3℃
  • 구름조금보령22.1℃
  • 구름많음부여23.0℃
  • 흐림금산21.1℃
  • 구름많음23.0℃
  • 구름많음부안21.5℃
  • 흐림임실20.0℃
  • 구름많음정읍19.8℃
  • 흐림남원20.5℃
  • 흐림장수18.6℃
  • 구름많음고창군19.5℃
  • 흐림영광군20.2℃
  • 흐림김해시20.2℃
  • 흐림순창군21.1℃
  • 흐림북창원21.3℃
  • 흐림양산시21.9℃
  • 흐림보성군22.4℃
  • 흐림강진군21.3℃
  • 흐림장흥20.5℃
  • 흐림해남19.9℃
  • 흐림고흥21.4℃
  • 구름많음의령군23.4℃
  • 흐림함양군22.0℃
  • 흐림광양시21.6℃
  • 구름많음진도군20.4℃
  • 구름많음봉화21.1℃
  • 흐림영주23.5℃
  • 구름많음문경22.8℃
  • 구름많음청송군20.9℃
  • 구름많음영덕19.3℃
  • 구름많음의성23.2℃
  • 흐림구미23.6℃
  • 구름많음영천21.5℃
  • 구름많음경주시21.7℃
  • 흐림거창20.4℃
  • 흐림합천22.3℃
  • 흐림밀양22.5℃
  • 흐림산청21.5℃
  • 흐림거제20.5℃
  • 흐림남해21.8℃
서양화가 유인애, '존재로부터의 자유' 초대 개인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서양화가 유인애, '존재로부터의 자유' 초대 개인전

인생의 희로애락 예술로 승화

서양화가 유인애, '존재로부터의 자유' 초대 개인전


인생의 희로애락 예술로 승화 

 

유인애 작가.jpg


  2017 제36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2018 제39회 대한민국현대미술대전 특선, 2019 제33회 대한민국회화대전 특선, 2019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평론가상, 2020 인사동 감성미술제 최우수작가상을 수상하는 등 미술계에서 주목받는 유인애 작가가 16일부터 30일까지 서울 방배동 소재의 갤러리그림수다에서 '존재로부터의 자유'라는 타이틀로 개인전을 진행했다.

  유인애 작가의 전시회는 삶의 경험을 그림으로 작업하며 치유하고 희망으로 연결되는 긍정의 힘이 작용될 수 있는 메시지가 담긴 작품들로 누구나 겪는 인생의 굴곡을 극복하고 자신의 미래를 즐거움으로 채워갈 수 있는 에너지를 관람객들에게 전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전시로 운영됐다.

  그림 소재가 다양한 비구상 작품은 관람객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작가는 의도와 다른 각각의 해석에 따라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다. 

  그림 속 이미지의 경계는 불분명하며 몽환적 채색은 작품 속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유인애 작가는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고 담담하게 화면에 담아 진정성이 느껴지며 인생의 희로애락(喜怒哀樂)을 순리에 따라 받아들여 평온한 일상이 되기를 바라는 작가의 심성이 따뜻하다. 전시를 통해 얻는 새로운 환경을 체험하며 향후 작품 활동에 적용해 작품성을 높여가고 있다.

  이번 전시작품 중에 2019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평론가상을 받은 작품명 '존재의 차원'은 아프고 고통스러운 삶을 견디며 살아가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마의 면을 활용하여 존재를 부각하고 일상을 평화롭게 극복하고 미래를 꿈꿔 지나온 시간의 소중함을 깨닫는 순간을 표현하였다. 주어진 모든 삶이 고통이 아닌 감사와 축복으로 승화하여 자신의 삶을 사랑하는 인생이 펼쳐지기를 염원하고 있다.

  또한 작품명 '선물'은 삶 자체가 선물이라는 의미로 마의 형태에 따라 감상자가 자유롭게 이미지를 해석할 수 있다. '꽃을 보듯 나를 본다' 작품은 삶에서 받은 상처를 소담스럽게 핀 꽃 봉우리로 이미지로 만들어 스스로를 치유하는 의미를 담았다.

  유인애 작가는 "작품들을 한 곳에 모아놓고 보니 내가 주로 사용하는 선호색이 있었으며, 모질고 강하게 살고 싶은 욕망은 있으나 천성적으로 나와는 맞지 않는 성향 이라는 것을 작품 통해 확인하였다. 기쁨과 슬픔이 교차하는 다양한 삶속에서 즐기고 극복하는 건강한 인생이 펼쳐지기를 소망하는 의지를 감상자들에게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