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1.01.28 (목)

[시] 1월에게 구은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1월에게 구은주

[시]    1월에게       구은주

 

사진(구은주)333.jpg



창밖에서 나는 네가 궁금했고

창안에서는 네가 기웃거렸다


어둠이 드리운다 싶으면

어김없이 불을 켜두었다


아무렇지 않게 몇 개의 계절이 가고 오고

잠시 스쳐 간 눈길들에 꾸덕꾸덕해진 붉은 장미꽃잎

소망은 떨어지는 꽃잎


너무 투명해서 기억할 수 없는 숨소리 

날마다 선명해져서 

서러움 커지는 아침 


혹독한 어둠 견딘 햇살을 안고

슬픔을 털고

외로움을 벗고


먼발치 설핏 열린 문 안으로

우리는 또 안녕하냐고 묻는다


고마운 사람아

새날도 안녕하기를.



작 가 의 말


우리는 서로의 주변에서 서성거렸다, 나로 인해 당신이 불편할까 봐.

오래가는 어둠이 시렸던 탓일까, 어디로 향하든 주눅 든 발걸음.

새 아침, 떨어져 있더라도 마음은 늘 당신을 응원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